‘크리미널마인드’ 문채원, 백 마디 말보다 강했던 눈물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문채원 / 사진=tvN '크리미널마인드' 방송화면 캡처

문채원 / 사진=tvN ‘크리미널마인드’ 방송화면 캡처

tvN 수목드라마 ‘크리미널마인드’의 문채원이 눈물로 백 마디 말보다 더 많은 것을 표현했다.

지난 30일 방송된 ‘크리미널마인드’ 11회에서는 하선우(문채원)가 방송 말미에 구출된 유민영(이선빈)의 손을 꼭 잡으며 눈물을 글썽였다.

하선우와 유민영이 속한 NCI 팀은 끔찍한 범죄 행각이 담긴 영상을 인터넷에 유포하는 살인범 김민수(정태우)를 막기 위해 숨가쁘게 분투했다. 하선우와 유민영이 수사 도중 위험에 빠지는 상황이 더해져 긴장감은 더욱 극대화됐다.

하선우는 잔인한 범행 현장과 납치, 감금된 이선빈으로 인해 패닉 상태에 빠졌다. 두려움부터 죄책감, 절망스러운 눈빛까지 처음으로 약한 모습을 보여 안타까움을 더했다. 특히 문채원의 절절한 눈물 연기가 돋보였다. 차분하고 이성적인 하선우도 가장 아끼는 후배의 목숨이 위태로운 상황에서는 처절하게 무너질 수밖에 없는 모습이었다.

 

‘크리미널마인드’는 매주 수, 목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