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선’ 이서원, 까칠하지만 엉뚱해…이 구역 매력남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MBC 수목드라마 '병원선'의 배우 이서원 / 제공=블러썸엔터테인먼트

MBC 수목드라마 ‘병원선’의 배우 이서원 / 제공=블러썸엔터테인먼트

MBC 수목드라마 ‘병원선’에서 배우 이서원이 색다른 캐릭터의 등장을 예고했다.

지난 30일 첫 방송된 ‘병원선’에서 이서원은 냉정하지만 엉뚱한 면이 있는 김재걸 역을 맡아 시선을 사로잡았다.

병원선에 탄 김재걸은 자의로 병원선에 들어온 곽현(강민혁)에게 빈정거리는 질문을 던지고 진료 중 친절함을 요구하는 노파와 간호사에겐 “그럼 덜 아픈가요? 다음 환자”라고 까칠하게 말했다. 그러다가도 수영복을 입고 갑판 위에서 선탠을 즐겼다.

김재걸은 병원선 내 유일한 한의사다. 추첨 카드로 병원선을 뽑아 탑승하게 됐다. 근무지 추첨을 위해 예비 공중보건 의사들이 모인 가운데 혼자만 군복을 차려입고 나타나 이목을 끌기도 했다.

‘병원선’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