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지원, 차화연 죽음으로 ‘병원선’ 탑승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수목드라마 '병원선'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수목드라마 ‘병원선’ 방송화면 캡처

배우 하지원이 엄마의 죽음으로 병원선에 탑승했다.

30일 오후 방송된 MBC 새 수목드라마 ‘병원선'(극본 윤선준, 연출 박재범)에서는 쓰러진 오혜정(차화연)을 구하기 위해 섬으로 향하는 송은재(하지원)의 모습이 담겼다. 헬리콥터를 타고 급하게 엄마가 있는 병원에 도착했으나 이미 늦었다.

혜정의 숨은 멈췄지만, 은재는 포기하지 않고 흉부 압박을 시도했다. 그가 마지막으로 할 수 있는 일이었다. 엄마의 사망을 선고하는 은재의 허탈한 표정은 보는 이들을 뭉클하게 했다.

두 모녀의 이별이 더 가슴 아픈 이유는 앞서 혜정이 은재가 있는 병원을 찾았기 때문이다. 계속 소화가 안 돼 힘들어하던 혜정은 병원에 도착한 뒤 은재에게 전화를 걸었다. 은재는 “또 섬에서 환자를 몰고 온 것이냐”며 혜정의 말을 더 듣지도 않고 언성을 높였다.

혜정이 세상을 떠난 뒤 은재는 그 사실을 알았고, “엄마의 죽음 앞에서 울 수가 없었다. 그럴 자격이 없기 때문이다”고 자책했다.

병원에서 빵을 먹는 딸의 모습을 애처롭게 바라보는 혜정과 엄마의 죽음 앞에 눈물을 흘리는 은재의 모습이 교차돼 시청자들을 울렸다. 은재는 엄마의 죽음 이후 병원선에 탑승했다. 이로써 ‘병원선’도 본격적인 시작을 알렸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