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만세’ 안재현, 박영규에 “용서받지 못할 거야”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사진=SBS ‘다시 만난 세계’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다시 만난 세계’ 방송화면 캡처

SBS 수목드라마 ‘다시 만난 세계’의 피해자와 가해자가 만났다. 여진구와 안재현, 박영규가 한자리에 모인 것.

30일 방송된 ‘다시 만난 세계’에서는 성해성(여진구)과 차민준(안재현), 차권표(박영규)가 청호 백화점 행사장에서 만나는 장면을 조명했다.

극중 청호 백화점 15주년 행사에 참여한 성해성, 차민준은 ‘길거리 음식 대전’ 1위팀으로 선정됐다. 두 사람은 시상자인 차권표를 가운데 두고 기념 사진까지 찍었다.

앞서 차권표가 죽인 학생이 정정원(이연희)과 관계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차민준은 시상식 연단에서 “아버지가 무슨 짓을 했는지 알기나 하냐”며 “절대 용서받지 못할 것”이라고 말해 극에 긴장감을 높였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