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선’ 하지원, 운동 중 교통사고 목격..강렬 첫 등장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수목드라마 '병원선'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수목드라마 ‘병원선’ 방송화면 캡처

배우 하지원이 운동을 하던 중 교통사고를 목격, 즉시 응급처치를 시작했다. 그야말로 강렬한 첫 등장이다.

MBC 새 수목드라마 ‘병원선'(극본 윤선준, 연출 박재범)은 30일 오후 베일을 벗었다. ‘병원선’은 배를 타고 의료 활동을 펼치는 의사들의 이야기다. 섬마을 사람들과 소통하며 진정한 의사로 성장하는 과정을 담아낼 예정이다.

송은재(하지원)는 이른 아침부터 땀을 흘리며 산과 도로를 달렸다. 한참을 달리던 중 교통사고를 목격했다. 외과의사인 그는 즉시 응급 처치를 시작했다. 환자에게 흉부 압박을 시도한 것. 그는 오로지 환자의 목숨을 살리기 위해 애썼다.

긴박한 상황 속 은재의 표정은 싸늘했다. 이 장면을 통해 웃음에 인색하고 경쟁에 익숙한 그의 성격이 고스란히 드러났다.

‘병원선’으로 데뷔 후 처음으로 의사 역에 도전하는 하지원은 첫 등장부터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