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는 파업中…1천명 돌파 VS 복귀 명령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KBS 전경 / 사진제공=KBS

KBS 전경 / 사진제공=KBS

KBS 고대영 사장 퇴진을 요구하며 제작 거부에 동참한 전국의 KBS 기자, PD가 1000명을 넘어섰다.

30일 전국언론노조 KBS 본부는 오후 5시 기준으로 전국 기자·촬영기자 490명, PD 676명이 제작 거부에 돌입해 총 1166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7시부터 전국 PD들이 제작 거부 의사를 밝히며 결방되거나, 결방이 확실시되는 등 방송 차질도 이어지고 있다.

당초 30일 오후 11시 10분 방송 예정이었던 ‘추적 60분’은 결방된다. 해당 시간에는 특선 영화 ‘집으로 가는 길’이 편성될 예정이다.

또 KBS2 ‘다큐 3일’ 역시 오는 9월 2일 결방이 확실시되고 있다. ‘역사저널 그날’ ‘세계는 지금’ 등도 결방이 확정됐다.

취재, 촬영기자들의 제작 거부 사흘째를 맞아 보도, 시사 프로그램 결방도 잇따르고 있다. KBS1 새벽 5시 뉴스와 마감뉴스는 오는 9월 3일부터 결방된다. 앵커가 하차한 KBS1 라디오 ‘성공예감 김원장입니다’도 방송되지 않는다. KBS2 ‘아침뉴스타임’은 메인 앵커 이영현 기자가 제작거부에 동참하면서 오는 31일부터 김재홍 아나운서로 교체된다.

KBS 경영진은 “취업 규칙 제4조에 따라 제작거부를 중단하고 오는 31일 오전 9시까지 업무에 복귀할 것을 명령한다. 이후 계속된 취업규칙 등 위반행위에 대해서는 법과 사규를 엄정하게 적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