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 한동근, 춤도 춥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에브리원 '주간 아이돌'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에브리원 ‘주간 아이돌’ 방송화면 캡처

가수 한동근이 호소력 짙은 음색으로 발라드를 부르며 춤을 췄다.

한동근은 30일 오후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주간아이돌’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은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이하 플레디스) 특집으로 꾸며져 한솥밥을 먹고 있는 가수 레이나, 걸그룹 프리스틴, 그룹 뉴이스트W 등과 호흡을 맞췄다.

저마다 각기 다른 개성을 뽐낸 플레디스 소속 가수들. 특히 한동근은 지난 5월 발표한 첫 번째 정규 음반의 타이틀곡 ‘미치고 싶다’를 부르며 즉석에서 만든 안무를 보여줬다. 처음에는 상체만 흔들다가 점차 웨이브를 소화하며 동료 가수들의 환호를 얻었다.

한동근은 이후에도 엉뚱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웃게 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