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래원X김해숙 ‘희생부활자’, 10월 개봉 확정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영화 '희생부활자' 스틸컷 / 사진제공=쇼박스

영화 ‘희생부활자’ 스틸컷 / 사진제공=쇼박스

곽경택 감독의 미스터리 스릴러 ‘희생부활자’가 10월 개봉을 확정하고 김래원·김해숙·성동일·전혜진의 캐릭터 스틸을 공개했다.

영화 ‘희생부활자’는 7년 전 강도 사건으로 살해당한 엄마가 살아 돌아와 아들을 공격하면서 벌어지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희생부활현상(RVP)’이란 억울하게 죽었던 사람이 살아 돌아와 범인을 응징하고 소멸하는 현상을 일컫는 말이다.

김래원은 희생부활자인 엄마의 공격을 받고 엄마의 죽음에 관한 진실을 쫓는 검사 진홍 역으로 첫 스릴러 연기에 도전했다. 그는 엄마가 살아 돌아왔을 때의 혼란, 엄마로부터 공격받았을 때의 충격, 엄마의 죽음에 얽힌 진실을 마주했을 때의 혼돈까지 점층적으로 변화하는 캐릭터의 감정을 섬세하게 그려낼 예정이다.

김해숙은 강도에게 살해당한 후 7년 만에 살아 돌아온 엄마 명숙을 연기한다. 그동안 보여준 인자하고 따뜻한 모습이 아닌 아들에게 거침없이 칼을 휘두르는 모습으로 반전 연기를 선보인다. 김래원과 김해숙은 영화 ‘해바라기’ 드라마 ‘천일의 약속’에 이어 세 번째로 모자 호흡을 맞추게 됐다.

성동일은 희생부활현상에 관한 정보를 통제하고 사건을 은폐하려는 국가정보원 요원 영태 역을 맡았다. 전혜진은 7년 전 사건의 진범으로 진홍을 의심하는 경찰 수현을 연기해 극에 긴장감을 더할 예정이다.

파격적이고 신선한 이야기 ‘희생부활자’는 오는 10월 개봉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