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본색’ 이준혁, ‘고양이 집사’로 거듭나다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사진제공=채널A

사진제공=채널A

집에서 고양이를 돌보게 된 배우 이준혁이 후배 연기자 윤균상에서 전화를 걸어 도움을 요청한다.

30일 방송되는 채널A 예능프로그램 ‘아빠본색’에서는 고양이의 매력에 빠진 이준혁의 모습이 담길 예정이다. 그는 아내에게 “고양이를 키우고 싶다”고 말하지만 돌아오는 건 완강한 반대.

‘아빠본색’ 관게자에 따르면 며칠 후 이준혁은 “휴가 간 지인의 고양이를 이틀간 돌봐주기로 했다”며 상의도 없이 고양이를 집으로 데려왔다. 화가 난 아내는 “고양이는 데리고 온 사람이 책임져야 한다. 나는 아무것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선언했다고 한다.

홀로 고양이를 돌보게 된 이준혁은 결국 윤균상에게 전화를 걸어 도움을 요청한다. 평소 이준혁과 친분이 두터운 윤균상은 세 마리의 고양이를 키우고 있다.

‘아빠본색’ 측은 “이준혁은 밥과 목욕 등 고양이 양육에 관한 질문을 끊임없이 쏟아냈고 윤균상은 이에 하나하나 상세하게 대답했다”고 귀띔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