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이아이피’, 제13회 미국 판타스틱 페스트 공식 초청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워너브러더스코리아

/사진=워너브러더스코리아

영화 ‘브이아이피’(감독 박훈정)가 제13회 미국 판타스틱 페스트에 공식 초청됐다.

판타스틱 페스트는 북미 장르 영화축제다. 프로그래머 에브림 얼소이는 “우리는 스파이와 연쇄살인이라는 두 장르가 능란하게 혼합된 숨가쁘고 거침없이 빠르게 전개되는 박훈정 감독의 이 스릴러를 보고 깜짝 놀랐다”며 “장동건, 김명민, 박희순, 이종석의 환상적인 연기가 이 모든 걸 더욱 고조시킨다”고 평했다.

이어 “놀랍도록 뛰어난 프로덕션 디자인, 복합적인 플롯, 빼어난 스토리라인으로 판타스틱 페스트의 관객들을 매료시킬 이 영화를 빨리 보여주고 싶다”며 초청 이유를 밝혔다.

앞서 2016년에는 영화 ‘밀정’이 제12회 판타스틱 페스트 Action Feature 부문에서 최우수 작품상을 수상했다.

‘브이아이피’는 국정원과 CIA의 기획으로 북에서 온 VIP가 연쇄살인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상황에서 이를 은폐하려는 자, 반드시 잡으려는 자, 복수하려는 자, 서로 다른 목적을 가진 네 남자의 이야기를 다룬 범죄 영화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