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김세정X김정현,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까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제공=‘학교 2017’ 방송 화면 캡처

/ 사진제공=‘학교 2017’ 방송 화면 캡처

 

KBS2 월화드라마 ‘학교 2017′(극본 정찬미 김승원, 연출 박진석 송민엽) 속 김세정과 김정현이 벼랑 끝으로 내몰렸다.

지난 29일 ‘학교 2017’에서 라은호(김세정)와 오사랑(박세완)은 교장(김응수)의 계략 속에서도 우정을 지켜냈다. 또 현태운(김정현)이 학교의 비리를 파헤치는 엑스(X)라는 사실을 알게 된 이사장(이종원)은 “라은호는 퇴학”이라고 외쳤다.

앞서 급식실에 잠입한 은호와 태운은 간신히 탈출에 성공한다. 교장은 X가 2인 1조라 확신했고 그중 한 명을 은호로 의심했다. 이후 사랑에게 X가 누군지 말하지 않으면 엄마를 교내 미화원에서 자르겠다고 협박했다. 사랑은 결국 힘든 집안 사정과 엄마를 위해 X를 고발하기로 결심했다.

교장실로 가다 은호를 마주친 사랑은 울음을 터뜨리는 은호를 보자 태운의 정체를 밝히려고 했던 자신을 반성하며 은호와 화해했다. 모든 사정을 알게 된 이들은 X를 만나게 해준다며 교장을 불러냈다. 하지만 등장한 것은 X가 아니라 사랑의 엄마였다.

그는 급식실에서 아이들이 찍은 유통기한이 지난 음식 사진들을 보여주며 급식 비리를 폭로하겠다고 말해 교장을 놀라게 했다. 일이 잘 마무리되는 듯했으나 방송 말미, 태운의 정체가 드러나 상황은 반전됐다.

“라은호는 퇴학”이라는 이사장의 충격 선언은 앞으로 이들에게 다가올 위기를 암시했다. 정체를 들킨 태운이 은호를 지켜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