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배우는 오늘도’, 男배우 중심 영화판에서 흥행을 외치다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여자배우 단독 주연의 영화 '악녀'(왼쪽부터), '장산범', '여배우는 오늘도'의 포스터

여자배우 단독 주연의 영화 ‘악녀'(왼쪽부터), ‘장산범’, ‘여배우는 오늘도’의 포스터

배우 문소리의 감독 도전작 ‘여배우는 오늘도’가 여배우 단독 주연 영화의 흥행 계보를 이을 수 있을까?

최근 여성 배우를 주연으로 한 영화 ‘악녀'(감독 정병길)와 ‘장산범'(감독 허정)이 남성 배우 중심인 영화계에서 호평을 받았다. 문소리의 도전작 ‘여배우는 오늘도’ 역시 개봉 준비를 마쳤다.

‘여배우는 오늘도’는 화려한 연기 경력, 단란한 가정 등 모든 걸 갖췄지만 맡고 싶은 배역이 없는 18년 차 중견 배우의 현실을 그린다. 문소리가 자신의 실제 고민과 생각을 바탕으로 직접 연출을 맡았다. 여기에 직접 문소리 역할로 출연하며 진정성을 더했다.

오는 9월 14일 개봉 예정이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