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계절이라면’ 진영 “1년 만에 드라마 출연, 신중하게 선택”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진영,백상예술대상

그룹 비원에이포(B1A4) 진영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비원에이포(B1A4) 진영이 “1년 만에 드라마에 출연하게 됐다. 웃으면서 즐겁게 촬영했다”고 말했다.

진영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동 KBS 별관 대본 연습실에서 열린 2017 KBS 드라마 스페셜 ‘우리가 계절이라면'(극본 임예진, 연출 강수연)의 기자간담회에서 “KBS2 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 이후 신중하게 선택한 작품이다”고 설명했다.

그는 극중 서울에서 전학 온 동경 역을 맡았다.

진영은 “‘우리가 계절이라면’은 연출과 작가, 배우 채수빈까지 ‘구르미 그린 달빛’에서 호흡을 맞춘 이들이다. 이번 역시 웃으면서 즐겁게 촬영했다”며 “앞으로도 계속 같이 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우리가 계절이라면’은 풋풋한 청춘들의 사랑 이야기를 그리며 채수빈, 장동윤, 진영 등이 출연한다. 오는 9월 3일 오후 11시 40분 베일을 벗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