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18’ 최민호, 18세 첫사랑 이유비와 재회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TBC 웹드라마 '어쩌다 18' 영상 캡쳐

/사진=JTBC 웹드라마 ‘어쩌다 18’ 영상 캡쳐

JTBC 웹드라마 ‘어쩌다 18’(극본 유수지, 연출 김도형) 최민호가 타임 슬립 해 지질했던 과거의 모습을 버리고 180도 달라진 모습으로 첫사랑 이유비와 재회했다.

30일 네이버TV를 통해 공개된 ‘어쩌다 18’ 3회에서는 첫사랑 한나비(이유비)의 자살을 막기 위한 오경휘(최민호)의 타임 슬립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자신의 첫사랑이었던 한나비의 자살로 마음의 상처를 가지고 오랜 시간을 보냈던 오경휘는 한나비를 다시 만날 수 있는 18세로 돌아왔다는 사실에 한없이 기뻐했다.

정신은 28세지만 몸은 18세가 된 오경휘. 때문에 이전의 지질했던 오경휘는 온데간데없었다.

그토록 그리워했던 한나비를 만나자마자 “너가 너무 보고 싶어서 돌아온 것 같다”고 고백했다. 뿐만 아니라 학창시절에 자살을 생각할 만큼 자신을 괴롭혔던 일진들 앞에서도 할 말은 하는 당당함을 보였다.

한나비는 이런 오경휘에게 “나한테 호감 사고 싶어서 그러는거냐”라고 쏘아붙였다. 오경휘는 자신에게 따져 묻는 한나비를 마주보며 미소를 지었고 당황하는 한나비에게 가까이 다가가 “내가 호감을 사긴 샀냐. 안 샀으면 앞으로 어떻게 해야 하는지 가르쳐 달라”고 적극적으로 마음을 표현했다.

‘어쩌다 18’ 4회는 오는 31일 오전 7시 네이버TV를 통해 공개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