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나의 아저씨’ 내년 상반기 편성 논의 중…캐스팅 추후 진행(공식)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김원석 PD / 사진=tvN 제공

김원석 PD / 사진=tvN 제공

드라마 ‘미생”시그널’ 김원석 PD와 ‘또 오해영’ 박해영 작가가 tvN 새 드라마 ‘나의 아저씨(가제)’로 만났다.

tvN은 30일 텐아시아에 “김원석 PD와 박해영 작가가 ‘나의 아저씨(가제)’를 만든다. 현재 대본 작업 시작 단계”라고 밝혔다. 배우 캐스팅은 추후 진행될 예정이다.

‘나의 아저씨'(가제)는 삶을 바라보는 가치관에 대한 이야기를 그린다. 삶의 무게를 무던히 버텨왔던 40대 한 남자와 그와는 전혀 다른 삶이지만 마찬가지로 삶의 무게를 견디고 있는 20대 한 여자가 상대방의 삶을 바라보며 서로를 치유하게 된다는 내용이다.

tvN은 “박해영 작가의 밀도 있는 스토리와 김원석 PD 특유의 섬세한 연출이 만나 따뜻하고 뭉클한 이야기를 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나의 아저씨(가제)’의 편성은 내년 상반기로 논의 중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