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혜성, 신곡 ‘그 자리에’ MV 티저 공개…신혜성X윤시윤 명품 연기 ‘기대UP’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신혜성의 신곡 '그 자리에' 뮤직비디오 티저가 30일 공개됐다. / 사진제공=라이브웍스컴퍼니

신혜성의 신곡 ‘그 자리에’ 뮤직비디오 티저가 30일 공개됐다. / 사진제공=라이브웍스컴퍼니

신화 신혜성의 새 앨범 타이틀 곡 ‘그 자리에(Still There)’ 티저 영상이 공개됐다.

신혜성은 오는 9월 5일 스페셜 앨범 ‘세레니티(Serenity)’를 발매를 앞두고 30일 정오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와 소속사 라이브웍스컴퍼니 공식 SNS를 통해 타이틀 곡 ‘그 자리에(Still There)’의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티저 영상에서는 배우 윤시윤이 짧은 시간에도 불구하고 깊은 감성이 드러나는 눈물 연기를 선보였고 영상 후반부에는 신혜성이 윤시윤과 교차되며 등장해 팬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또 영상과 함께 타이틀 곡 ‘그 자리에’의 포근한 멜로디와 신혜성의 감미로운 목소리가 조화를 이루며 귓가를 사로잡았다. 신곡 ‘그 자리에’가 윤시윤·신혜성의 짙은 감성 연기와 어떻게 어우러졌을지 기대감을 한층 높인다.

‘그 자리에(Still There)’는 이별 후 떠나간 연인을 기다리는 남자의 마음을 담아낸 어쿠스틱 발라드 곡이다. 현악 4중주의 선율과 풍성한 코러스가 곡의 전체적인 분위기를 부드럽게 감싸며 조금은 쓸쓸한 가사와는 반대로 따스한 느낌을 주는 곡이다.

이번 뮤직비디오는 인피니트, 블락비 등 수많은 K팝 가수들과 함께한 임성관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지난 해 신혜성의 데뷔 10주년 기념 스페셜 앨범 타이틀 곡 ‘로코 드라마’에 이어 다시 한 번 신혜성과 만났다. 뮤직비디오는 이별을 대하는 외면의 모습과 내면의 모습을 두 시점으로 분리해 떠나간 연인을 향한 그리움을 서정적이고 섬세하게 영상에 담아내 곡의 완성도를 더했다.

한편, 신혜성은 오는 9월 5일 스페셜 앨범 ‘세레니티’ 발매와 함께 두 번째 장기 콘서트를 개최하며 활발한 음악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