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립 보행의 역사’ 강미나·변우석·이진이·양혜지, 대본 리딩 공개 ‘풋풋’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tvN '직립 보행의 역사' 대본 리딩 / 사진제공=CJ E&M

tvN ‘직립 보행의 역사’ 대본 리딩 / 사진제공=CJ E&M

tvN 단막극 ‘직립 보행의 역사’(극본 최성욱, 연출 장정도)의 대본 연습 현장이 30일 공개됐다.

‘직립 보행의 역사’의 배우들은 지난 24일 스튜디오 드래곤에서 대본을 읽고 함께 호흡을 맞췄다. 이날 현장에는 그룹 구구단의 강미나, 변우석, 이진이, 양혜지 등이 참석했다.

‘직립 보행의 역사’는 CJ E&M의 스토리텔러 발굴·지원 사업인 오펜(O’PEN)의 첫 결과물이다. 오펜(O’PEN)은 작가(Pen)를 꿈꾸는 이들에게 열려있는(Open) 창작 공간과 기회(Opportunity)를 제공한다는 취지다. CJ E&M이 드라마제작 자회사 스튜디오드래곤, CJ문화재단과 함께 재능 있는 드라마 및 영화 스토리텔러를 발굴해 지원하는 사업이다. 오펜은 창작자 발굴에서 한발 더 나아가 신인 드라마 및 영화 작가 모집, 대본 및 시나리오 기획개발, 영상 제작, 편성 및 사업 매칭까지 전 과정을 지원함으로써 건전한 창작 생태계를 조성하고 모든 결과를 업계와 공유하는 데 그 목적이 있다.CJ E&M은 ‘직립 보행의 역사’에 이어 오는 12월부터 내년 2월까지 총 10개 작품을 순차적으로 방송할 예정이다.

‘직립 보행의 역사’는 작은 초능력을 지닌 여자 고등학생이 자신의 남자 사람 친구에게 여자친구가 생기자 뒤늦게 사랑을 깨닫고 그를 되찾기 위해 모든 노력을 동원하는 고군분투기를 그린 작품이다. 여자 고등학생의 사랑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인 만큼 대본 연습 현장에는 풋풋함이 물씬 풍겼다는 후문이다.

강미나는 여주인공 미나 역을 맡았다. 미나는 아무도 모르는 초능력을 갖고 있는 여자 고등학생이다. 미나는 특유의 상큼함을 살려 귀여운 여고생을 현실적으로 표현할 예정이다.

변우석은 미나가 짝사랑하는 7년지기 남자 사람 친구 종민으로 분한다. 종민은 교내 테니스 선수이자 잘생긴 얼굴과 큰 키를 가진 인기만점의 캐릭터다.

양혜지는 종민과 연애를 시작하는 동기생 자연 역으로 TV 드라마에 처음 진출한다. 종민을 좋아하는 미나의 질투를 제대로 유발하는 역할이다. 미나의 가장 친구 선미 역은 이진이가 맡았다. 이진이는 미모에 자부심을 갖고 가꾸는데 노력을 게을리하지 않는 캐릭터다.

배우 임원희도 깜짝 출연한다. 임원희는 미나의 아버지 역할로 티격태격하면서도 따듯한 아버지의 모습을 그려낼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