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암동 복수자들’ 이요원·라미란·명세빈·이준영, 첫 대본 연습 ‘유쾌 통쾌’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부암동 복수자들' 대본 리딩 / 사진제공=tvN

‘부암동 복수자들’ 대본 리딩 / 사진제공=tvN

tvN 새 수목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에 출연하는 배우들의 첫 대본 연습 현장이 공개됐다.

‘부암동 복수자들’의 대본 연습이 지난 17일 서울 상암동 스튜디오드래곤에서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이요원, 라미란, 명세빈, 이준영(유키스 준)을 비롯해 장용, 성병숙, 최병모, 정석용, 김형일, 신동미, 정애연, 소희정, 김사권, 최규진, 김보라, 신동우, 송채윤, 유인수, 윤진솔, 아역배우 조아인 등이 참석했다.

본격적인 연습에 앞서 장용은 배우들을 대표해 “대본을 읽어봤는데 엄청 재미있더라. 대사의 맛을 잘 살리면 아주 재밌고 우리 기억 속에도 남으며 시청자들에게도 사랑받는 ‘대박 드라마’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드라마의 총 지휘를 맡은 권석장 연출의 “환절기니 만큼 마지막까지 모두 건강하게 촬영하자”는 인사말로 시작한 대본 연습은 처음으로 대사를 맞춰 보는 것임에도 완벽한 호흡을 보여줬다는 후문이다.

재벌가의 딸 정혜 역의 이요원은 차갑고 도도한 모습부터 천진하고 사랑스러운 모습까지 변화무쌍한 캐릭터를 완벽하게 연기했다. 재래시장 생선 장수 홍도희 역의 라미란은 씩씩하고 화통한 두 아이의 엄마로 복자클럽의 맏언니의 든든함을 연기하면서도 시종일관 센스 있는 애드리브로 현장에 끊임없는 폭소를 자아냈다. 명세빈은 정숙하고 사려 깊지만 삶의 이면에 상처가 있는 미숙이 복수를 결심하는 과정을 현실적으로 연기해 감탄을 자아냈다. 복자클럽의 막내이자 똑똑함을 담당하는 이준영은 첫 연기라는 사실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맛깔 나는 사투리를 선보이며 복자클럽의 세 여자와 찰떡같은 호흡을 뽐냈다.

이외에도 장용과 성병숙을 비롯해 tvN 드라마 ‘비밀의 숲’에서 경찰서장으로 열연했던 최병모와 오랜만에 브라운관에서 만나는 김형일, 개성 있는 연기의 결을 지닌 정석용 등 중견 배우들이 관록 있는 연기를 선보였다.

“재밌는작품”(이요원), “엄지손가락”(라미란), “이건봐야해”(명세빈), “새로운시작(이준영)이라고 ‘부암동 복수자들’을 다섯 자로 요약한 4인의 복자클럽 멤버들은 “독특하고 도전해보고 싶은, 재미있고 고소한 드라마”라고 입을 모으며 “재미있게 잘 만들어 시청자 여러분을 찾아가겠다”고 말했다.

‘부암동 복수자들’은 재벌가의 딸, 재래시장 생선장수, 대학교수 부인까지 살면서 전혀 부딪힐 일 없는 이들이 계층을 넘어 복수를 펼치는 현실 응징 드라마다. ‘파스타’ ‘미스코리아’ ‘구여친클럽’을 맡았던 권석장이 연출을 맡고, 김이지 작가와 황다은 작가가 집필한다. tvN ‘크리미널 마인드’ 후속으로 10월 11일 수요일 오후 10시 50분 첫 방영.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