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군상’ 송선미, SNS 심경글 “그를 위해 버틴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송선미 인스타그램

/사진=송선미 인스타그램

배우 송선미가 최근 세상을 떠난 남편을 떠올리며 “그를 위해 힘을 내고 버틴다”고 말했다.

송선미는 30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현재 심경을 밝혔다.

고인에 대해 “하늘이 맑고 푸르른 것처럼, 그런 사람이었다”고 운을 뗀 송선미는 “항상 자기보다 남을 배려하는 사람이었고, 그 모습이 너무나 매력적이었다. 유머러스하고 따뜻하고, 표현은 작았지만 그의 표현에 얼마나 많은 의미가 담겼는지를 알게 하는 그런 사람이었다”고 떠올렸다.

이어 “내가 하는 일을 누구보다 지지해주고, 내가 힘들어 하거나 자신없어 할 때 누구보다 용기를 줬다”면서 “그 사람이 그립고, 그립지만 그를 위해 나는 오늘도 힘을 내고 버틴다”며 마음을 다잡았다.

송선미는 최근 부군상을 당했다. 영화 미술감독이었던 송선미의 남편은 지난 21일 서초구 서초동의 한 법무법인 사무실에서 A씨가 휘두른 흉기에 찔려 숨졌다. 경찰은 A씨를 현장에서 긴급 체포하고, 현재 구속 수사 중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