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미더머니6’ 파이널, 탈락 래퍼 7인 합동 무대 꾸민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쇼미더머니6' 스페셜 무대 / 사진제공=Mnet

‘쇼미더머니6’ 스페셜 무대 / 사진제공=Mnet

Mnet ‘쇼미더머니6’가 오는 9월 1일 생방송되는 파이널 경연에서 특별한 래퍼들의 합동 무대를 선보인다.

바로 블랙나인, 슬리피, 올티, 이그니토, 펀치넬로, 페노메코, 해쉬스완이 주인공들이다. 이들은 수준급 실력에도 아쉽게 탈락한 래퍼들로, 제작진은 이들을 다시 보고 싶다는 시청자들의 요청으로 스페셜 무대를 기획했다.

이들을 위해 도끼가 ‘SMTM(쇼 미 더 머니, SHOW ME THE MONEY)’라는 곡을 프로듀싱했다. 이 곡은 추후 정식 음원으로 발표할 예정이다.

도끼는 “4팀의 프로듀서 중 가장 먼저 팀 탈락을 해 아쉬웠는데, 스페셜 무대를 통해 조금이나마 달랠 수 있을 것 같다”며 “7인의 래퍼들이 방송으로 보여준 적 없는 파격적인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니 많은 기대 부탁 드린다”고 말해 기대를 높였따.

이에 앞서 30일 래퍼들의 스페셜 무대 준비 과정을 담은 영상이 선 공개된다.

‘쇼미더머니6’는 내달 1일 생방송을 통해 TOP3 넉살, 우원재, 행주 중 우승자를 가린다. 경연은 CJ E&M 일산스튜디오에서 열린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