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듀2’ 레인즈, ‘병원선’ OST 오늘(30일) 정오 韓·中 동시공개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레인즈 / 사진제공=프로젝트 레인즈

레인즈 / 사진제공=프로젝트 레인즈

국민 프로듀서의 바람으로 만들어진 프로젝트 그룹 레인즈(RAINZ)의 첫 OST가 베일을 벗는다.

30일 정오 레인즈가 부른 MBC 수목드라마 ‘병원선’의 메인 타이틀곡 ‘렛잇고, 렛잇비(let it go, let it be)’가 한국·중국에서 동시 공개된다.

‘렛잇고, 렛잇비’는 세련된 멜로디 라인과 시원한 기타 사운드가 조화를 이루는 곡이다. 작곡가 아폴론, 김승현, 멧돼지가 공동 작업했다. 레인즈는 실력파 보컬 멤버들이 다수 소속된 그룹인 만큼, 이 곡을 통해 각기 다른 매력의 음색을 뽐냈다. 또 멤버 변현민과 장대현이 랩 메이킹에 참여했다.

레인즈는 Mnet ‘프로듀스101’ 시즌2에 참가한 연습생 김성리, 변현민, 서성혁, 이기원, 장대현, 주원탁, 홍은기로 구성된 팀이다. 팀명은 ‘비가 오는 날에 만난다’는 뜻으로 팬들이 지었다. 여기에 멤버들이 ‘황홀한 영감, 기쁨의 기운을 주는 소년들(Rapturously inspiriting boyz)’이란 의미를 보탰다. 오는 10월 중 데뷔한다.

데뷔에 앞서 레인즈가 처음으로 선보이는 신곡 ‘렛잇고, 렛잇비’는 30일 정오 공개된다. 드라마 ‘병원선’도 이날 오후 10시에 첫 방송을 내보낸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