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도시’ 마동석 “촬영 중 종아리 근육 찢어져”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마동석,범죄도시,제작보고회

배우 마동석이 30일 오전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범죄도시’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사진=이승현 기자lsh87@

배우 마동석이 영화 ‘범죄도시’ 촬영 중 인대파열 부상을 당했다고 밝혔다.

마동석은 30일 서울 중구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열린 ‘범죄도시’(감독 강윤성) 제작보고회에서 “영화 초반에 종아리 근육이 찢어졌다”고 말했다.

마동석은 “예전에 다쳤던 양쪽 어깨, 척추, 무릎을 수술을 했다. 무릎이 특히 안 좋은데 뛰는 장면에서 무릎이 힘을 못 받아 종아리 근육이 찢어졌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그게 영화 초반이었는데 붕대를 감고 뛰니까 괜찮았다. 이후에 잘 찍었다”고 덧붙였다.

이에 “스태프에게 숨기고 찍었냐”고 묻자 마동석은 “부상을 숨기진 않았다. ‘나 다쳤는데 괜찮다’며 알리고 찍었다”고 말해 장내를 폭소케 했다.

그러자 옆에 있던 강윤성 감독은 “14년 만에 데뷔하는 작품인데 마동석의 부상을 보고 또 접는구나 싶었다”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범죄도시’는 오는 10월4일 개봉.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