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도시’ 윤계상 “첫 악역, 연기 욕심났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윤계상,범죄도시,제작보고회

배우 윤계상이 30일 오전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범죄도시’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이승현 기자lsh87@

배우 윤계상이 ‘범죄도시’을 통해 데뷔 후 첫 악역에 도전했다.

윤계상은 30일 서울 중구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열린 ‘범죄도시’(감독 강윤성) 제작보고회에서 “시나리오가 뻔하지만 이야기가 너무 재밌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범죄도시’에서 윤계상은 극악무도하고 무자비한 신흥범죄조직 보스 장첸을 맡아 열연했다. 데뷔 이후 첫 악역이다.

윤계상은 “장첸이라는 역할이 제가 지금까지 맡았던 역할과 달라서 연기 욕심이 났다”고 영화 선택 이유를 밝혔다.

이어 첫 악역을 위해 그는 “외모적으로 기존에 나쁜 사람들의 비주얼을 깨고 싶었다”며 “그래서 머리를 장발로 콘셉트를 잡았고 괴기한 모습을 보이려고 노력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윤계상은 “영화 구성 자체가 너무 재밌었다. 마동석과 함께 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 좋았다”고 덧붙였다.

‘범죄도시’는 오는 10월4일 개봉.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