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의 데뷔” JBJ, 9월 중 리얼리티로 첫 활동 시작…음반 10월 18일(공식)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JBJ / 사진제공=CJ E&M

JBJ / 사진제공=CJ E&M

꿈이 현실로 이뤄졌다. 타카다 켄타, 김용국, 김상균, 노태현, 김동한, 권현빈이 그룹 JBJ로 데뷔한다.

Mnet ‘프로듀스101 시즌2’에 출연했던 타카다 켄타, 김용국, 김상균, 노태현, 김동한, 권현빈 소속사 일동은 “30일부터 각 멤버들이 JBJ로 활동한다”고 밝혔다.

JBJ는 9월 중 Mnet M2에서 단독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첫 공식 활동을 시작하며 음반 활동 데뷔는 10월 18일로 결정됐다.

공동 투자는 로엔엔터테인먼트와 CJ E&M이, 총괄 매니지먼트는 로엔 산하 레이블인 페이브엔터테인먼트가, 제작 및 마케팅은 CJ E&M이 각각 담당한다.

JBJ는 Mnet ‘프로듀스101 시즌2’ 연습생 중 팬들이 뽑은 드림팀이다. ‘정말 바람직한 조합: Just Be Joyful’의 약자로 팬들의 성원에 힘입어 데뷔하게 된 그룹이다.

◆ 다음은 JBJ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남성 그룹 JBJ의 출범을 알리는 공식입장을 전해드립니다.

타카다 켄타, 김용국, 김상균, 노태현, 김동한, 권현빈 등 총 6인의 소속사는 심도 깊은 논의를 거쳐 30일부로 JBJ 이름으로 그룹 활동을 진행하기로 합의하고 JBJ의 출발을 공식적으로 알리게 됐습니다.

합의에 따라 JBJ는 9월 중 MNET M2로 단독 리얼리티 프로그램을 론칭하고 첫 활동을 시작할 예정입니다. 본격적인 음반 활동 데뷔는 오는 10월 18일로 확정하였습니다.

6인의 소속사와 소속 아티스트는 JBJ의 출범을 알리게 된 지금 이 순간, 많은 감회와 기쁨에 놓여 있습니다.

JBJ가 이 같은 ‘꿈의 데뷔’를 실현하게 된 것은 멤버들을 향한 팬들의 뜨거운 성원과 응원이 있었기에 가능했습니다. 6인의 소속사와 소속 아티스트들은 이 시간을 빌어 다시 기회를 준 팬분들에게 마음 속 깊은 곳으로부터의 감사 인사를 거듭 전하고자 합니다.

JBJ는 6개 소속사의 전폭적인 지원을 바탕으로 로엔엔터테인먼트와 CJ E&M이 공동 투자를, 총괄 매니지먼트는 로엔 산하 레이블인 페이브엔터테인먼트, 제작, 마케팅은 CJ E&M이 각각 분업 담당해 이들의 성공적 데뷔를 체계적으로 준비해 나가고자 합니다.

각 소속사는 JBJ 음반활동을 최우선으로 하되 독자적으로 진행 중인 멤버들의 개별 활동 역시 꾸준히 지원하며 다양한 영역에서 활약할 JBJ 멤버들의 더 큰 성장을 도모하고자 합니다.

아울러 현재 김태동 군의 사안과 관련해서는 소속사 메이저나인과의 최종적인 협의 결과를 기다릴 계획입니다.

다시 한번 멤버들에게 기회를 준 팬분들에게 감사 인사를 드리며, 더불어 이제 가상이 아닌 현실에서 팬들과 또 한번의 기적을 만들어 나갈 JBJ의 이번 활동에 대해서도 따스한 시선과 많은 관심으로 지켜봐주시길 부탁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스타로드엔터테인먼트, 춘엔터테인먼트, 후너스엔터테인먼트, 스타크루이엔티, 위엔터테인먼트, YG케이플러스 일동.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