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듀엣가요제’ 출신 리원, 혼성듀엣 모노그램으로 9월 데뷔…싸이더스 소속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모노그램 리원·케빈 / 사진제공=싸이더스

모노그램 리원·케빈 / 사진제공=싸이더스

MBC ‘듀엣가요제’ 출신 리원이 소속사 싸이더스 최초의 혼성 듀엣 모노그램으로 오는 9월 데뷔한다.

싸이더스는 30일 “리원이 싱어송라이터 케빈과 함께 혼성 듀엣 ‘모노그램’이 오는 9월 정식 데뷔한다”며 모노그램의 첫 프로필 이미지를 공개했다.

‘모노그램’은 두 개 이상의 글자를 합쳐 한 글자 모양으로 도안화한 결합문자를 뜻하는 단어로, 케빈과 리원 두 멤버가 음악으로 만나 하나가 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또 아날로그 감성을 지닌 모노그램만의 음악적 색깔을 내포하고 있다.

‘듀엣가요제’를 통해 실력을 인정받은 리원은 몽환적인 보이스가 매력적인 멤버다. 그의 파트너가 된 케빈은 작사·작곡·편곡 실력을 갖춘 실력파 싱어송라이터로 데뷔 앨범의 프로듀싱에도 직접 참여했다. 또 뛰어난 피아노 실력까지 겸비했다. 깊이가 느껴지는 가창력과 빼어난 외모, 넘치는 끼로 중무장한 두 멤버가 모여 감각적이면서 감성적인 음악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날 공개된 프로필 이미지에는 푸른 잔디에 나란히 앉아 편안한 미소를 짓고 있는 리원과 케빈의 모습이 담겼다. 특히 두 사람을 하나로 이어주는 이어폰은 ‘모노그램’의 정체성을 상징한다.

모노그램은 막바지 데뷔 준비에 매진하고 있으며 오는 9월 데뷔 앨범을 발표할 예정이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