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만세’ 여진구, 깜짝 복근 노출하고 함박웃음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아이엠티브이

/사진=아이엠티브이

SBS 수목드라마 ‘다시 만난 세계’(극본 이희명, 연출 백수찬) 여진구가 깜짝 노출을 했다.

‘다시 만난 세계’ 측은 30일 여진구가 티셔츠의 한쪽 팔만 걸쳐 입은 채 능청스러운 연기를 하고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이는 극중 해성(여진구)이 정원(이연희)의 재촉에 서두르며 티셔츠를 갈아입는 장면. “얼른얼른”을 외치는 정원의 닦달에 해성은 상의 한쪽에만 팔을 집어넣고는 복부를 그대로 드러낸 채 해맑은 웃음을 짓고 있다.

제작진은 “여진구는 성해성 역을 위해 머리부터 발끝까지, 캐릭터의 세세한 부분까지 분석하며 굴욕도 불사하는 열연을 펼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코믹부터 로맨틱, 진지한 연기까지 모든 분야를 총망라하는 연기를 보여주고 있는 여진구가 30일(오늘) 방송에서는 살인 사건의 누명을 벗게 될 지 지켜봐 달라”고 덧붙였다.

‘다시 만난 세계’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