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3’ 소유 “씨스타 해체 후 일 많이 줄어”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오는 31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KBS 2TV '해피투게더3'에 출연한 가수 소유(왼쪽 위)

오는 31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KBS 2TV ‘해피투게더3’에 출연한 가수 소유(왼쪽 위)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3’에 출연한 소유가 씨스타 해체에 대한 심경을 고백한다.

오는 31일 방송될 ‘해피투게더3’에서는 소유가 출연해 “해체하고 나니까 일이 많이 줄었다”며 예상치 못한 현실적 고충을 토로했다.

소유는 “아무래도 네 명이 붙어 있다가 혼자 있으니까 많이 외로웠다”며 “지금도 단체톡방이 활성화돼 있다”며 해체 후에도 끈끈한 ‘씨스타’의 우정을 자랑했다.

또 그는 “노래방 꽤나 다녀봤다”고 자부하면서 철두철미한 분석 하에 레전드 가수들의 퇴근 순서를 예언해 감탄을 자아냈다.

‘해피투게더3’ 제작진은 “’내 노래를 불러줘’ 첫 방송 이후 시청자 분들께서 수많은 레전드 가수들을 추천해주셨고, 이 같은 의견을 십분 반영해 가수들을 섭외했다. 소찬휘-소유 못지 않은 ‘노래방 레전드 가수’가 출격할 예정이니 많은 관심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

‘해피투게더3’는 오는 31일 오후 11시10분에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