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트로, 日 첫 단독투어 성황리 마무리 ‘新 한류돌’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판타지오

/사진=판타지오

그룹 아스트로(ASTRO)가 일본에서의 첫 제프 투어(ZEPP TOUR) 를 성황리에 마쳤다.

아스트로는 지난 7월 약 6천여 명의 팬들과 함께한 첫 단독 콘서트 ‘더 퍼스트 아스트로드 투 서울’에 이어 지난 24일 일본 오사카를 시작으로 도쿄까지 총 5회에 걸쳐 ‘더 퍼스트 아스트로드 투 재팬(The 1st ASTROAD to JAPAN)’를 개최했다.

이번 공연에는 약 1 만여 명의 팬이 함께했다. 아스트로의 지나온 여정을 담았다는 뜻의 ‘아스트로드’답게 데뷔곡 ‘숨바꼭질’을 시작으로 ‘Baby’ ‘고백’ ‘숨가빠’ 등 히트곡들과 현지 팬들을 위해 특별한 무대도 준비했다.

특히, 이번 투어에서는 아스트로는 일본 팬들에게 ‘한국어 강좌’를 준비해 ‘사랑옵다, 다소니, 가온누리’와 같은 예쁜 한국어를 알려주는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뿐만 아니라 콘서트 내내 일본어로 무대를 이끌었던 아스트로 역시 팬들에게 일본어를 배우며 팬들과 소통하고자 노력했다.

공연을 마치며 멤버들은 관객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멤버 차은우와 산하는 “콘서트에 이렇게 많이 와주실 거라 생각도 못 했는데 너무 감사하다. 앞으로 더 발전하고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문빈과 라키는 “아로하의 응원 덕분에 재미있고 행복했고 우리의 노래를 함께해 주시는 모습이 더 특별한 의미로 다가왔다. 사는 곳도 언어도 다르지만, 서로의 마음은 같다고 생각한다. 영원히 함께하자”고 덧붙였다.

진진과 엠제이는 “많은 것을 배웠고 좋은 추억을 만든 것 같다. 빠른 시일 내에 일본에 다시 올 테니, 조금만 기다려주시고 앞으로도 함께 했으면 좋겠다. 여러분은 우리의 선물이다”라며 남다른 팬사랑을 전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