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작’ 전혜빈, 이원종 밀입국한 증거 찾았다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월화드라마 '조작'에서 오유경 역을 맡아 활약 중인 배우 전혜빈

SBS 월화드라마 ‘조작’에서 오유경 역을 맡아 활약 중인 배우 전혜빈

SBS 월화드라마 ‘조작’(극본 김현정, 연출 이정흠)의 전혜빈이 이종원의 밀입국 현장 증거를 찾았다.

지난 29일 방송된 ‘조작’에서는 남강명(이원종)을 쫓는 스플래시 팀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스플래시 팀의 사진기자 오유경(전혜빈)은 남강명(이원종)이 밀항해 들어온다는 궁평항에 도착하자마자 신속히 움직였다. 가짜 남강명이 살해를 당하는 순간에도 가장 먼저 달려가 현장을 찍었다.

오유경은 사진 기사로서의 사명감은 물론 인간미까지 갖춘 모습을 보였다. 밀항해 들어온 한 소녀가 다쳐서 움직이지 못한 채 경찰에 압박을 당하고 있자 그녀의 편을 들어주며 도왔다.

그 소녀는 오유경의 도움을 잊지 않고 배 안에서 본 것을 제보하며 남강명이 살아있다는 것을 알려줬고 오유경은 남강명이 밀입국한 결정적 증거를 찾아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