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시청률 소폭 하락에도 火 예능 1위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 캡쳐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 캡쳐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 시청률이 소폭 하락했다.

30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9일 방송된 ‘불타는 청춘’은 전국기준 시청률 1부 6.7%, 2부 6.8%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주 방송분이 기록한 6.9%보다 소폭 하락한 수치지만 동시간대 1위는 유지했다.

‘불타는 청춘’에서는 임재욱이 아버지가 뇌출혈로 쓰러져 언어마비를 앓게된 사실을 고백했다.

동시간대 방송된 KBS2 ‘냄비받침’은 2.3%를, MBC ‘100분토론’은 1.2%를 기록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