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뜬다’ 김용만, 에지워크 우등생 등극 ‘대담’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TBC '뭉쳐야 뜬다' 방송 캡쳐

/사진=JTBC ‘뭉쳐야 뜬다’ 방송 캡쳐

JTBC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뜬다’의 김용만이 캐나다 토론토 CN타워 에지 워크에 도전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이하 ‘뭉쳐야 뜬다’)에서는 김용만, 김성주, 정형돈, 안정환, 서장훈이 토론로 시티투어에 나섰다. 이 가운데 줄 하나에 의지해 높이 356m 타워 상공을 한바퀴 걷는 아찔한 액티비티 에지워크에 도전했다.

서장훈은 탑승거부를 희망했지만 제한 없이 모두 탈 수 있다는 말에 5명 모두 에지워크를 경험하게 됐다.

제일 먼저 하게 된 서장훈은 계속 할 수 없다고 외쳤다. 하지만 김용만은 난간까지 서슴없이 걸어가는 용기 있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CN타워를 마주보고 난간 끝에서 발을 걸친 다음 줄을 손에서 놓는 대담함을 보였다.

김성주와 안정환이 난간에 뒤꿈치를 대는데 성공했지만 정형돈과 서장훈은 결국 포기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