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작‘ 이종원, 살아있었다…남궁민X유준상X엄지원 ’충격‘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조작' 방송 캡쳐

/사진=SBS ‘조작’ 방송 캡쳐

SBS 월화드라마 ‘조작’(극본 김현정, 연출 이정흠) 남궁민, 유준상, 엄지원이 문성근이 계획한 이종원의 탈출쇼에 당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조작’에서는 한무영(남궁민)이 남강명(이종원)을 잡기 위해 이석민(유준상), 권소라(엄지원)와 합심해 쫓았다.

하지만 이를 알고 있던 구태원(문성근)은 이들을 방해하기 위해 한국으로 몰래 입국하는 남강명(이종원)을 빼돌리고 가짜 남강명을 만들어 혼란스럽게 만들었다.

가짜 남강명은 결국 죽음을 맞았고 한무영, 이석민, 권소라는 혼란에 빠졌다. 이 과정에서 구태원 측은 가짜 남강명의 지문을 조작했고 모든 것이 의심스러운 한무영은 죽은 남강명이 가짜임을 알고 충격에 빠졌다.

진짜 남강명은 문신남(강신효)이 빼돌려 무사히 한국에 입국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