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재욱·차태현·홍경민이 말하는 “결혼 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냄비받침'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냄비받침’ 방송화면 캡처

배우 안재욱, 차태현, 가수 홍경민이 결혼 후 달라진 점에 대해 설명했다.

안재욱은 29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냄비받침’에서 평소 절친하게 지내는 차태현, 홍경민과 단골집에 방문했다.

세 사람의 등장에 가게 주인은 “송중기, 송혜교도 자주 온다”고 귀띔했다. 이를 들은 안재욱은 송중기와 같은 소속사인 차태현에게 “이른 나이에 결혼하는 게 아니냐”고 물었다.

차태현은 “이른 나이는 아니다”며 “회사 입장에선 걱정하는 게 없는데, 스스로 결혼 후 인기가 떨어지면 일과 직결되니까 걱정하는 것 같더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결혼을 해보니까 훨씬 좋다”고 밝혔다.

안재욱은 “결혼을 한 뒤 수입에는 변화가 없는데, 인기만 떨어졌다”고 해 주위를 웃게 했다. 그는 “인기가 확연히 떨어졌다”고 강조했다.

반면 홍경민은 “나는 인기가 떨어진 뒤에 결혼해서 괜찮다”고 말을 보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