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냄비’ 정세균 “국회의장은 이름 덕분..大만족”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냄비받침'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냄비받침’ 방송화면 캡처

“국회의장이 된 것은 이름 덕분인지도 모릅니다.”

정세균 국회의장은 29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냄비받침’에 출연했다. ‘이경규가 만난 리더’의 마지막 주자로 나선 것.

정 국회의장은 “종로구민들이 ‘세균맨’이란 별명을 붙여줬다”며 “사실 국회의장이 된 건 이름 덕분인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정세균 국회의장은 한문으로 세상 세(世), 고를 균(均)을 쓴다. 그는 “게다가 성인 ‘정’자가 고무래 정(丁)이다. 고무래로 세상을 균등하게 펴라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