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사’ 임윤아, 홍종현 살리기 위한 거짓말..”내가 아는 전부”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사진=MBC ‘왕은 사랑한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왕은 사랑한다’ 방송화면 캡처

원성공주(장영남)의 명으로 거짓 진술을 하려던 은산(임윤아)이 29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왕은 사랑한다’에서 말을 바꿨다. 왕린(홍종현)을 살리기 위한 결정이었다.

왕원(임시완)은 진술을 하러 가는 은산에게 “그냥 다 덮고 없던 일로 하자”고 말했다. 은산은 “안 된다. 날 속였다”고 단호하게 거절했다. 그의 싸늘한 표정에서 수사공 가문의 파멸이 예상됐다.

그러나 은산은 왕린을 지키기 위해 마음을 바꿨다. “자객과 왕전이 공모하는 것을 보았느냐”는 수사관의 질문에 “그때 나를 지키던 사병들이 자객들에게 모두 목숨을 잃었다. 그리고 왕전(윤종현) 공자가 왔다. 이후 내 몸종을 구해줬다”고 거짓 진술을 했다.

이어 “내가 기억하는 건 뱀 문신을 한 사내이다. 그 사내를 잡아달라”며 “왕전 공자 덕에 목숨을 구했다. 그게 내가 아는 전부”라고 설명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