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 김숙, 윤정수 소개팅 주선자 김형규 만났다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사진=JTBC ‘최고의 사랑’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최고의 사랑’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김숙이 방송인 겸 치과의사 김형규에게 과거 윤정수 소개팅 주선 사건의 전말을 들었다.

김숙, 윤정수는 29일 오후 방송된 예능프로그램 JTBC ‘님과 함께2-최고(高)의 사랑’에서 치과를 찾았다. 치과는 김형규가 운영하는 병원이었다.

김숙은 김형규를 향해 “윤정수에게 소개해주려고 한 간호사는 어디 있냐”고 캐물었다. 김형규는 과거 윤정수에게 자신의 병원 간호사를 소개해주려고 했다.

김형규는 당황하며 “당시 윤정수가 ‘지금은 소개팅을 할 수가 없다’고 거절했다”며 성사된 만남이 아님을 강조했다.

그는 이어 “윤정수가 이상형을 말하며 ‘주변에 그런 사람이 있느냐’고 물었다”고 회상하며 윤정수에게 책임을 돌렸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