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사랑’ 김숙, 윤정수에 분노 “사회 생활 말고 집에 있어라”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사진=JTBC ‘최고의 사랑’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최고의 사랑’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김숙이 JTBC 예능프로그램 ‘님과 함께2-최고(高)의 사랑'(이하 최고의 사랑)에서 윤정수를 타박했다.

29일 방송된 ‘최고의 사랑’에서는 치아 검진을 위해 치과를 방문한 윤정수, 김숙의 모습이 담겼다.

진료 대기 중인 윤정수는 김숙의 옷차림을 논하며 연신 들뜬 모습을 감추지 못했다. 김숙은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며 “밖에 나오니 또 신났다”고 타박했다.

윤정수는 “내가 사회생활을 하면서 신나는게 싫은 거냐”고 서운해했다. 김숙은 기다렸다는 듯 “싫다. 해외로 나가는 프로그램을 하던데 그만해라. 남자가 밖에서 고생하는 꼴은 못 본다”고 설명해 시청자들을 웃게 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