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인선, 변화의 이유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황인선 '레인보우' 재킷 / 사진제공=HI엔터테인먼트

황인선 ‘레인보우’ 재킷 / 사진제공=HI엔터테인먼트

가수 황인선이 29일 오후 6시 새 싱글 ‘레인보우(RAINBOW)’를 발표했다. 이에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르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레인보우’에는 동명의 타이틀곡 ‘레인보우’와 황인선의 자작곡 ‘올 더 웨이(All The Way)’가 실렸다. ‘레인보우’는 신스팝에 트로피컬 장르를 결합해 청량하면서도 신나는 분위기를 냈고, ‘올 더 웨이’는 감성적인 발라드로 황인선의 음색을 강조했다.

‘황야’ ‘황모티콘’등 그의 지난 활동곡들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다.

음원 공개에 앞서 서울 행당동 엔터식스 한양대점 메두사 아트홀에서 쇼케이스를 개최한 황인선은 “이전까지는 무엇인가 보여줘야 한다는 압박이 있었다”고 털어 놓았다. “무대에서 총을 쏘고(‘황야’ 퍼포먼스) ‘황모티콘, 황모티콘’ 노래를 부르고(‘이모티콘’ 퍼포먼스), 그래야만 뜰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그러나 ‘황야’ 활동 후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지며 깨달음을 얻었다는 것. 황인선은 “Mnet ‘프로듀스101 시즌1’을 통해 ‘황이모’라는 별명을 얻었다”면서, 실제의 황인선은 보다 차분한 성격이라고 털어 놓았다.

황인선은 “가수를 오래하기 위해 내가 진짜 원하는 것, 추구하는 것은 뭘까 고민했다”면서 그 고민 끝에 ‘레인보우’를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황인선은 “음원차트에 진입하는 것이 목표다. 계속 음반을 낼 수 있도록 도와주시면 좋겠다”고 웃었다.

황인선은 이날 신곡 발표를 기념해 거리 공연을 열고 팬들을 직접 만났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