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현아 “섹시미, 첫 음악 방송서 보여주려고 아껴뒀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가수 현아가 29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여섯 번째 미니앨범 ‘팔로잉(Following)’ 기자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가수 현아가 29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여섯 번째 미니앨범 ‘팔로잉(Following)’ 기자간담회에 앞서 허리에 손을 얹고 포즈를 취하며 포토타임에 임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가수 현아가 섹시한 무대를 예고했다.

현아는 29일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카오스홀에서 여섯 번째 미니앨범 ‘팔로잉’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현아는 “앨범 재킷에서는 수수한 모습을 보여줬지만 섹시함을 절제한 것은 아니다. 첫 방송에서 보여줄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아는 “‘패왕색’이란 별명 자체도 내가 뭔가 대단한 것을 보여줘서 만들어진 별명이 아니라 3분이라는 시간 동안 내가 무대 위에서 집중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며 “앨범에선 수수하고 스물여섯 살의 현아를 담았지만 무대 위에선 에너지 넘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 아껴뒀다”고 덧붙였다.

현아의 미니 6집 ‘팔로잉’과 타이틀곡 ‘베베(BABE)’의 뮤직비디오는 이날 오후 6시 공개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