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현아 “연기 도전? 상상만 해도 끔찍…완벽한 무대에 더 큰 욕심”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현아 기자간담회

가수 현아가 29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여섯 번째 미니앨범 ‘팔로잉(Following)’ 기자간담회에서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가수 현아가 “연기보다는 무대에 대한 욕심이 더 크다”고 말했다.

현아는 29일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카오스홀에서 여섯 번째 미니앨범 ‘팔로잉’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현아는 “내가 연기하는 모습을 상상해본 적이 있는데 끔찍할 것 같다”며 웃었다.

현아는 “무대를 마치고 내려오면 부족했던 부분들이 너무 잘 보인다. 이런 부분에서 만족하지 못한다면 다른 분야에 도전하는 건 힘들 것 같다”고 설명했다. 또 “생긴 건 세 보이지만 내가 겁쟁이다. 연기 자체가 겁난다. 연기보다는 무대에서 더욱 완벽한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먼저”라고 덧붙였다.

현아의 미니 6집 ‘팔로잉’과 타이틀곡 ‘베베(BABE)’의 뮤직비디오는 이날 오후 6시 공개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