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데이 희진 “‘슈스케5’ 이후 2년 연습…소속사 막내서 맏언니 됐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굿데이 희진은 29일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올데이 굿데이'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롤리' 무대를 선보였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굿데이 희진은 29일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올데이 굿데이’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롤리’ 무대를 선보였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그룹 굿데이 희진이 “Mnet ‘슈퍼스타K 5’ 출연 이후 2년 동안 연습생 생활을 했다”고 밝혔다.

굿데이는 29일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데뷔 앨범 ‘올 데이 굿 데이’ 발매 기념 데뷔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날 굿데이 희진은 “춤을 춰 본 적이 없었다. 처음 춤 레슨을 받았을 때 다들 너무 잘해서 자신감이 떨어졌다”며 “힘들었지만 열심히 연습하다보니 같이 춤을 출 수 있을 정도로 실력이 늘었다”고 말했다.

이어 희진은 “C9엔터테인먼트의 막내였는데 굿데이를 준비하며 갑자기 언니가 됐다”며 “동생들이 많이 생기니 책임감이 생겼다. 좋은 동생들과 같이 데뷔하게 돼서 기분이 좋다”고 덧붙였다.

한편 굿데이의 데뷔 앨범 ‘올 데이 굿 데이’는 오는 30일 발매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