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빛 내 인생’ 신혜선 “첫 주연작, 당연히 부담 있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신혜선,황금빛내인생,제작발표회

배우 신혜선이 2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 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신혜선이 “첫 주연작이라 부담이 있다”고 말했다. 2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2 새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 제작발표회에서다.

신혜선은 “걸크러시 성격이었지만 현실의 벽에 부딪히면서 밝게 살고자 분투하는 인물이다”라며 연기할 서지안 캐릭터를 소개했다. 이어 신혜선은 처음으로 주연을 맡은 것에 대해 “어떤 작품이라도 욕심과 부담이 생기는데 이번 작품은 그 부담이 더 크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신혜선은 상대배우 박시후에 대해 “처음 봤을 땐 젠틀하다고 생각했는데 만나다 보니 허당기가 있다. 매력적이다”라고 말했다.

‘황금빛 내 인생’은 신분 상승의 기회를 얻은 한 여자가 황금빛 인생을 체험하는 과정을 그린 가족드라마다. 오는 9월 2일 오후 7시 55분 처음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