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 빼고 돌아왔다”…황인선色 담긴 ‘레인보우’ (종합)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황인선 '레인보우' 재킷 / 사진제공=HI엔터테인먼트

황인선 ‘레인보우’ 재킷 / 사진제공=HI엔터테인먼트

“이번에는 힘을 다 빼고 돌아왔어요. 신곡 ‘레인보우(RAINBOW)’는 내가 진짜 원하는 것, 추구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고민한 끝에 나오게 된 노래입니다.”

새 싱글 ‘레인보우’로 29일 컴백한 황인선은 이렇게 말했다. 이날 오후 서울 행당동 엔터식스 한양대점 메두사 아트홀에서 열린 쇼케이스에서다.

황인선은 앨범 수록곡 ‘올 더 웨이(All The Way)’로 쇼케이스의 막을 올렸다. ‘올 더 웨이’는 황인선이 데뷔 후 처음으로 발표하는 자작 발라드 곡이다. 황인선의 감미로운 음색과 가창력이 돋보였다.

노래를 마친 뒤 황인선은 “이 곡은 울면서 썼다”고 털어놓았다. 지난해 Mnet ‘프로듀스101’ 시즌1에 출연한 경험을 담았다는 것. 그는 “늦은 나이에 꿈을 향해 도전하게 됐는데, 나는 여전히 이 길이 내게 맞는지 고민하고 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앨범을 내는 게 어려운 일이다. 그래서 지금 이렇게 노래를 부르는 순간이 감사하고, 좋다. 또 잊힐까 두려운 마음도 있다. ‘올 더 웨이’는 그런 복잡한 심경을 그렸다. 그럼에도 ‘나를 믿고 끝까지 가자’는 마음가짐도 담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타이틀곡 ‘레인보우’의 뮤직비디오와 퍼포먼스를 공개했다. 황인선이 ‘프로듀스101’ 시즌1이 끝난 뒤 발표한 싱글 ‘황모티콘’ ‘황야’ 와는 확연히 달랐다. 신스팝과 트로피컬 사운드를 결합해 청량한 느낌을 강조한 음악과 노랫말에 충실한 감각적인 안무로 황인선의 새로운 모습을 보였다.

황인선은 “이전까지는 무엇이든 보여줘야겠다는 생각이 강했다. 그런데 가수를 오래 하려면 우선 스스로의 방향성을 확실히 잡아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변화의 이유를 밝혔다.

황인선의 변화가 담긴 ‘레인보우’의 음원은 이날 오후 6시 공개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