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웃집 스타’ 솔비 “첫 영화…내가 히든카드”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솔비가 29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이웃집 스타'(감독 김성욱·제작 ㈜컬처 캡 코리아)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솔비가 29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이웃집 스타'(감독 김성욱·제작 ㈜컬처 캡 코리아)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가수 솔비가 “첫 영화 출연이다. 편안한 분위기라 애드리브를 많이 했다”라고 말했다. 29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이웃집 스타’ 제작보고회에서다.

솔비는 “영화는 처음이었다. 연기를 하면서 하고 싶은 애드리브가 많았는데, 감독님이 다 허락해줬다. 실제로도 재미있게 나온 것 같다”며 좋아했다. 그는 “내가 이 영화의 히든카드가 될 수 있지 않을까”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솔비는 “직업 없어도 긍정적이고 건강한 캐릭터라 에너지를 줄 수 있을 것 같다”고 소개했다. 이어 “선배들은 물론 진지희도 내가 연기하는 걸 많이 도와줬다”며 감사 인사를 했다.

이를 들은 진지희는 “솔비 언니는 에너지도 좋고 성격도 좋다. 트레이닝복만 입고 나오는 데 그 핏도 예술이었다”라며 화답했다.

‘이웃집 스타’는 스캔들 메이커인 톱스타 혜미(한채영)와 그의 전담 악플러가 된 여중생 소은(진지희)이 펼치는 코미디 영화다. 오는 9월 21일 개봉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