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2017’ 교장에게 붙잡힌 김정현, X 밝혀질까?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제공=‘학교 2017’ 방송 화면 캡처

/ 사진제공=‘학교 2017’ 방송 화면 캡처

KBS2 월화드라마 ’학교 2017’(극본 정찬미 김승원, 연출 박진석 송민엽)의 김정현이 정체가 탄로 날 위기에 놓였다.

지난 28일 방송에서는 금도고등학교의 급식 비리를 밝히기 위해 급식실에 잠입한 X 현태운(김정현)이 교장(김응수)에게 붙잡혔다.

은호(김세정)가 급식을 먹고 두드러기가 나자 태운은 급식 비리를 의심했다. 이를 확인하기 위해 직접 급식실에 들어가 유통기한이 지난 음식 등 증거를 발견했다. 그는 “먹는 거 갖고 장난치지 맙시다, X”라는 메시지를 남기고, 교장을 사칭해 많은 양의 음식을 학교로 주문해 복수에 성공하는 듯했다.

하지만 교장와 교감(박철민)은 학부모들에게 비리가 알려지는 것을 막기 위해 맛있는 음식을 제공하자, 태운은 이를 ‘눈속임’이라 생각하고 다시 한 번 급식실에 잠입했다. 그러다 급식실을 지키고 있던 교장에게 붙잡혔따.

태운이 교장에게 결국 자신이 X라고 밝히게 될지,  반대로 무사히 위기에서 벗어나 학교의 비리를 폭로할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