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작’ 강신효, 無감정 연기로 카리스마 폭발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조작' 강신효 / 사진제공='조작' 방송 캡처

‘조작’ 강신효 / 사진제공=’조작’ 방송 캡처

 

배우 강신효가 독보적인 카리스마로 SBS 월화드라마 ‘조작’(극본 김현정, 연출 이정흠)을 압도하고 있다.

지난 28일 방송에서 문신남(강신효)은 구태원(문성근)의 지시로 조영기(류승수)의 목을 졸랐다.

표정 변화 없이 목을 조르던 문신남은 이어 조영기에게 “얘기가 통하지 않을 경우 조치를 취하라 하시더라. 두 번의 용서는 없을 거라고도 하셨다”고 경고했다.

문신남은 이후 자신을 쫓는 한무영(남궁민)과 권소라(엄지원)을 뒤로 한 채 누군가에게 전화를 걸었다. 이로써 그가 또 한번의 악행을 저지를 것임이 예고됐다.

이 과정에서 강신효는 감정을 느끼지 못하는 듯 싸늘한 문신남을 표현하기 위해 기계인간처럼 높낮이가 없는 목소리와 표정없는 얼굴로 ‘무(無)감정 연기’를 선보였다. 이에 극에 긴장감을 더한다는 호평을 받고 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