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2017’, 김세정♥김정현, 이 커플이 사랑받는 이유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KBS 2TV '학교2017'에서 '태은호'커플이라 불리며 사랑 받고 있는 배우 김세정과 김정현

KBS 2TV ‘학교2017’에서 ‘태은호’커플이라 불리며 사랑 받고 있는 배우 김세정과 김정현

KBS2 학교 2017’(극본 정찬미 김승원, 연출 박진석 송민엽) 속 김세정과 김정현의 커플 연기가 사랑받고 있다. 시청자들을 사로잡은 이들의 매력은 무엇일까?

라은호(김세정)와 현태운(김정현)은 극 초반 티격태격 다투기에 바빴다. 그러나 이제는 갓 연애를 시작하는 연인으로 설렘을 자아내고 있다. 두 사람의 호흡에 시청자들은 캐릭터의 이름을 따 ‘태은호’라는 애칭도 붙여줬다.

태운은 은호를 향한 마음을 자각한 이후 내내 직진이었다. 그는 “그렇게 웃지 마. 떨려” “왜 자꾸 생각나. 왜 자꾸 보고 싶어”라면서 은호에게 자신의 진심을 솔직하게 드러냈다.

은호 역시 마찬가지였다. 은호는 태운의 고백에 “보고 싶었어”라는 말로 답을 대신 했다. 서로를 향한 마음을 감추지 않는 솔직함으로 이들은 연인이 될 수 있었다.

또 태운과 은호가 서로의 꿈을 응원해주는 모습 역시 사랑받는 이유 중 하나다. 친구의 죽음 이후 꿈을 잊고 지내던 태운에게 은호는 오토바이 디자인 책을 선물했다. 태운도 아르바이트 때문에 웹툰 연재의 꿈을 포기하려던 은호에게 “내가 옆에 있어줄게. 그러니까 우리 포기하지 말고 끝까지 가보자”라고 응원했다.

서로의 꿈을 소중히 대하는 모습에 ‘태은호’의 로맨스가 더욱 빛을 내고 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