뤽 베송 “영화 ‘아바타’, 큰 충격받았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JTBC '비정상회담'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비정상회담’ 방송화면 캡처

영화감독 뤽 베송이 “영화 ‘아바타’를 보고 큰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뤽 베송은 28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비정상회담’에 출연했다. 그는 ‘영화 한 편을 위해 40년을 준비 한 나, 비정상인가’를 안건으로 내놨다.

뤽 베송은 작품이 오래 걸리는 이유에 대해 “최선의 그림이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아바타’를 처음 본 날 큰 충격에 휩싸였다. 당시 쓰고 있던 시나리오를 버리고 다시 쓰기 시작했다”고 회상했다.

뤽 베송은 신작 ‘발레리안:천 개 행성의 도시’의 홍보차 내한했다. 오는 30일 국내 개봉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