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부’ 권혁수 “32년 째 다이어트 중”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사진=JTBC ‘청춘시대2’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청춘시대2’ 방송화면 캡처

배우 권혁수가 JTBC 예능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학창 시절 100kg이 넘었다”고 고백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권혁수는 “늘 전교에서 가장 뚱뚱했다”고 회상했다.

이어 “스스로 살을 빼면 잘생겨질 수 있는 복권이라고 생각했다. 고구마로 40kg를 뺏는데 ‘꽝’이 나왔다”고 해 주위를 웃게 했다.

또 “아직도 다이어트를 하고 있느냐”는 MC 의 질문에 권혁수는 “32년 동안 다이어트를 하지 않았던 적은 없다”며 “평소에 삼시오끼를 먹기 때문에 하루에 세 끼만 먹으면 살이 빠진다”고 설명했다.

장동곤 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