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풍, 권혁수와 성대모사 대결서 승리..자신만만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화면 캡처

 

배우 권혁수가 28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패러디 연기로 인기를 얻은 뒤 광고 30편을 찍었다”고 밝혔다.

권혁수는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한석규, 유해진, 이정재 등을 흉내내며 보는 이들을 웃게 했다.

김풍은 “나도 자신있는 성대모사가 있다”며 이경영 성대모사로 권혁수에게 도전장을 내밀었다.

김풍의 도발에 권혁수는 “개인기 연습을 더 해야겠다”고 패배를 인정, 더 큰 웃음을 선사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